[단독]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로 ‘삼성맨’ 이승현 영입 임박

안철수 대항마로 ‘경제 전문가’ 선택
한국외국기업협회 명예회장...투자 유치-경영 전문가
安 중심 야권 단일화 논의 차단 의도로 해석

▲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이승현 명예회장 사진= 연합뉴스, 이승현 명예회장 페이스북

[쿠키뉴스] 최기창 기자 =4.7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야권 단일화에 관한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국민의힘이 인재 영입에 나섰다. 

한 정치권 관계자는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위해 이승현 한국외국기업협회 명예회장 영입에 나섰다고 밝혔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중심의 단일화 논란을 차단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전남 출신인 이 전 명예회장은 대만계 외국 기업인 인팩코리아의 한국법인 대표다. 그동안 삼성전자를 거쳐 한국외국기업협회 회장을 역임하는 등 기업인으로서의 충분한 경험을 갖췄다는 평가다. 특히 그는 삼성전자의 TV가 세계 1등에 오르는 데 크게 기여한 인물이다. 


아울러 그는 투자 유치, 기업 경영 등 경제 전문가로 활동해왔다. 

이 전 명예회장은 “권유받고 고민하는 상황”이라며 “그동안 수없이 많이 외국에 다녔다. 서울에 관한 고민을 꾸준하게 해왔다. 만약 서울을 위해 봉사를 할 수 있게 된다면 그동안 살아왔던 대로 소신과 원칙을 가지고 하겠다”고 말했다


mobydic@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