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단기급등 부담에 하락…다우 0.29%↓


[쿠키뉴스] 지영의 기자 = 뉴욕증시에서 주요지수는 단기 급등 부담감에 하락세를 보였다. 유럽 주요국 증시는 코로나19 확산세 우려에 하락 마감했다.

1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89.28p(0.29%) 하락한 3만1008.6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5.07p(0.66%) 내린 3799.6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65.54p(1.25%) 내린 1만3036.43에 장을 마감했다.

최근 급등 랠리에 따른 부담감이 시장을 압박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 소추안 표결 문제 논란 등 정치권 혼선도 부담감을 줬다. 탄핵 관련 문제가 추후 부양책 추진에서 갈등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유럽 주요국 증시는 백신 접종 속에도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며 하락 마감했다. 범유럽지수인 유로스톡스 50 지수는 0.67% 내린 3620.62로 거래를 종료했다.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09% 내린 6798.48로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 지수는 0.80% 하락한 1만 3936.66으로 장을 마감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는 0.78% 내린 5662.43으로 거래를 마쳤다.

ysyu1015@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