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중국서 나왔나..WHO 세번 째 방중 

▲'코로나19' 발원지로 지목된 화난시장의 야생동물 차림표. 연합뉴스 
[쿠키뉴스] 전미옥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의 기원을 조사하는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조사팀이 이번 주 중국을 방문한다.

11일 중국 인터넷기업 신랑(新浪·시나) 등에 따르면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WHO의 코로나19 기원 조사팀이 14일 방중한다고 밝혔다.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측은 "WHO와 합의를 거쳐 코로나19 기원을 연구하는 국제전문가팀이 14일 방중해 조사하게 된다"면서 "중국 측 전문가들도 코로나19 기원을 밝히는데 함께 연구 협력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다국적 전문가로 구성된 WHO 조사팀은 지난 5일 중국에 도착해 현지에서 수집한 바이러스 샘플과 감염자 인터뷰 등을 토대로 코로나19의 기원을 추적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중국 정부가 비자 문제 등을 이유로 머뭇거리면서 입국일이 미뤄진 것이다.  

미국과 호주 등 서방 국가들은 중국이 2019년 12월 우한 발병 사례에서 보듯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발원지라는 점을 강조하며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중국은 바이러스가 수입 냉동식품 등을 통해 유럽에서 유입됐다며 우한은 코로나19가 처음 발견된 곳이지 기원한 곳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관련해 WHO는 두 차례 중국 현지 조사를 진행하고도 명확한 답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romeok@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