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 메이커’ 김무성 “김종인‧정진석‧안철수, 한 발씩 물러나야”

“범야권후보단일화 룰 협상해야”

▲김무성 전 의원이 지지부진한 야권 단일화 논의에 걱정을 토로했다. 사진=김무성 전 의원 페이스북

[쿠키뉴스] 최기창 기자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야권 단일화가 주요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이를 둘러싼 계산이 치열하다. 특히 국민의힘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게 결심을 하라고 압박하는 모양새다. 

이에 김무성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제 다음 수순은 사무총장이 서로 만나 범야권후보단일화를 위한 룰 협상이다. 합당이나 입당 논의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단일후보 선출 과정에서 국민적 관심을 불러일으킬 흥행 연출을 어떻게 할 것인지가 고민이 돼야 한다. 입당이나 합당 공방으로 밀당하는 모습에 국민들이 짜증을 낼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의 선거 특히 서울시장 보궐선거와 2022년 대선에서 좌파정권을 끝내려면 후보 단일화가 필수라는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됐다. 마침 안 대표가 큰 결단을 내렸다”고 평가한 뒤 “김종인 위원장과 정진석 공관위원장, 안 대표는 한 발짝 물러나야 한다. 협상의 결과를 가지고 최종 담판을 하는 것이 순서”라는 의견을 피력했다. 

이어 “기득권 주장 때문에 모처럼 형성되는 야권 통합분위기가 어려워질까 걱정”이라고 덧붙였다. 

mobydic@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