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발 물러난 김진욱, 위장전입 의혹에 “해명됐지만 사과말씀 드릴 것”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자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이소연 기자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후보자가 위장전입 의혹에 대해 “어느 정도 해명은 됐지만 청문회 때 사과 말씀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빌딩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전근이나 유학 때문에 주소지를 옮긴 것이라고 반박했던 것에서 한 발 물러나 사과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국민의힘은 지난 5일 김 후보자가 지난 1997년과 2003년, 2015년 등 3차례에 걸쳐 동생이나 장모 등의 주소에 위장전입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 후보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주식을 취득한 과정이 석연치 않다는 지적에 대해 “청문회에서 충문히 해명될 것”이라며 “해당 회사에서 권유를 받아 주식을 취득했다. 배정도 회사에서 한 것이라 정확하게 몰랐다. 모두 해명될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 날 서울행정법원 행정1부에서는 공수처장 후보자 추천의 효력을 판단할 심문이 종료됐다. 이날 오후 3시에 시작된 심문은 1시간 만인 오후 4시에 끝났다. 다만 언제 결론이 날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야당 측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인 이헌 변호사와 한석훈 성균관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지난달 28일 공수처장 2배수 후보로 김 후보자와 이건리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이 의결된 것에 반발해 행정소송을 제기, 집행정지를 신청했다. 

soyeon@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