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접종 안심해도 될까? 정부여당, ‘2월 접종’ 거듭 강조

文대통령‧李대표, 백신우려 ‘일축’… 치료제 개발 부각하며 ‘K-방역’ 극찬 이어가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청와대에서 올해 마지막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오준엽 기자 = 코로나19(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3차 유행이 이어지는 가운데서도 정부여당은 ‘K-방역’의 우월성을 굳게 믿는 모습을 유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며 야권을 중심으로 제기하고 있는 코로나19 예방 백신의 수급문제와 그에 따른 염려를 “사실이 아니다”라고 일축하며 내년 2월 백신접종이 우선접종대상을 시작으로 차질 없이 이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문 대통령은 “이미 충분한 물량을 확보했고 돌발 상황을 대비한 추가물량 확보를 추진하고 있다”며 “백신 도입 시기를 앞당기는 노력도 기울이고 있고, 접종 준비도 철저히 하고 있다. 국산 백신개발 지원도 소홀히 하지 않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어 “코로나를 종식시키고 일상으로 복귀하려면 방역과 백신, 치료의 세 박자가 모두 갖춰져야 한다. 백신은 세계수준과 차이가 있지만, 치료제는 뒤처지지 않으리라는 전망을 그동안 밝혀왔고 현재까지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면서 여전히 방역 선도국 임을 자처했다.

나아가 “치료제 개발과 상용화에 빠르게 성공한다면 코로나 극복의 또 다른 길이 열릴 것”이라며 “방역 선도국에서 더 나아가 방역, 백신, 치료 세 박자를 모두 갖춘 모범국가로 세계에 기여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자발적 자택격리를 마치고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이날 오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백신도입 및 치료제 개발 현황을 언급하며 ‘K-방역’의 우수성을 설파하며 국민적 불안을 누그러뜨리려는 모습을 거듭 연출했다. 

먼저 “국산 코로나19 치료제의 조건부 사용 승인신청이 내일 식약처에 접수된다. 식약처는 소정의 절차 걸쳐 치료제 승인 여부를 1월 중에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우리가 코로나19 조기 진단에 성공한데 이어 조기치료에도 성공한다면 그것은 K방역의 또 하나의 쾌거”라고 했다.

덧붙여 “정부는 4600만명분 백신도입을 확정하고 2월부터 접종 시작한다고 어제(27일) 당‧정‧청 회의에서 보고했다”며 “그러면 우리는 진단 치료 예방 3종 세트 모두 갖추게 되고 코로나 사태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과 이 대표는 모두 일련의 방역성과를 방역에 대한 국민들의 높은 시민의식과 적극적인 협조‧연대로 돌리는 모습도 보였다.

특히 문 대통령은 자신의 공식 SNS계정을 통해 “세계적으로 확진자 수가 8000만명이 넘는 가운데서도 우리는 상대적으로 잘 대응해왔다”면서 “K방역의 성공요인은 검사(Test)-추적(Tracing)-치료(Treat)의 ‘3T’로 이미 세계표준이 됐다. 그러나 국민 참여야말로 진정한 K방역의 성공요인”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oz@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