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사과에…국민의힘 “아전인수” vs 민주당 “책임있는 입장 표명”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안세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징계 논란에 대한 사과와 관련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서로 다른 입장을 내놓았다. 국민의힘은 “아전인수식 사과”라며 비난을 한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추미애·윤석열 갈등을 매듭 짓고 검찰개혁을 완결할 것이라는 의지를 드러냈다.

◇문재인 대통령 “국민혼란 사과…법원결정 존중”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징계 논란과 관련해 국민에게 사과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법원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결과적으로 국민들께 불편과 혼란을 초래하게 된 것에 대해, 인사권자로서 사과 말씀을 드린다”는 언급을 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법원의 판단에 유념해 검찰도 공정하고 절제된 검찰권 행사에 대해 성찰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특히 범죄정보 외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거나 사찰한다는 논란이 더 이상 일지 않도록 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법무부와 검찰은 안정적인 협조관계를 통해 검찰개혁과 수사권 개혁 등의 후속조치를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문 대통령 사과, 아전인수식 사과”

국민의힘은 25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징계 논란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와 관련, 아전인수식의 안 하느니만 못한 사과라고 비난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대통령의 사과, 지금이라도 다행으로 생각한다”면서도 “아전인수식 사과에 국민은 더 혼란스럽다”고 논평했다.

김 대변인은 “인사권자로서 사과는 대체 무슨 뜻이냐”며 “추미애 장관에 대한 마음의 빚인가, 아니면 대통령의 말을 듣고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한 윤 총장에 대한 분노인가”라고 꼬집었다.

이어 “법원의 결정을 존중하겠다고 하나 검찰장악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의지와 다짐으로 읽힌다”며 “차라리 안 하는 게 더 나았을 사과”라고 일축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추·윤 갈등 매듭…검찰개혁 완결”

더불어민주당은 25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징계 효력정지와 관련한 혼란에 문재인 대통령이 사과한 것을 높게 평가했다. 아울러 이를 통해 검찰개혁의 본질을 흐린 ‘추-윤 갈등’을 일단락 짓고, 차질 없이 제도적 개혁을 완성하겠다고 다짐했다.

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의 사과에 “인사권자로서의 책임 있는 입장 표명이자, 검찰개혁 완수를 향한 의지의 표명”이라며 “법원 판단으로 더 명백히 드러난 판사 사찰의 부적절성 등 문제를 예방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법원 결정을 계기로 공세를 강화하는 국민의힘을 향해서도 적극 반격했다.

강 대변인은 “국민의힘이 법원의 결정이 곧 문 대통령에 대한 탄핵 결정이라는 망언을 일삼고 있다”며 “어떻게든 대통령을 흠집 내기 위해 여론을 호도하는 의도가 참으로 저급하고 비열하다”고 비판했다.
asj0525@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