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누리 비추는 ‘소망의 빛’

- 성탄의 기쁨을 온누리에

- 촛불 밝힌 후 ‘고요한 밤 거룩한 밤’ 찬송


[쿠키뉴스] 오산/ 글‧사진 곽경근 대기자 =초유의 비대면 상황에도 어김없이 성탄절이 찾아왔습니다. 인류를 위협하는 역병 속에서도 예수는 여전히 성탄(聖誕)의 주인공이며 모두의 기쁨입니다.

온 땅에 평화의 종소리가 울려 퍼집니다. 사랑의 종소리가 세상 가득합니다. 단절된 세상이 회복되길 바라는 기도가 넘쳐납니다.

24일 저녁 경기도 오산시 한신대학교 장공관 로비와 샬롬채플에서 학생들이 ‘코로나19’극복을 기원하며 “고요한 밤 거룩한 밤” 찬송을 드리고 있습니다.
정부 방역지침에 따라 학생들은 KF94 마스크, 라텍스 장갑, 페이스 쉴드 등을 착용한 후 촛불을 밝히고 아기예수의 탄생을 축하했습니다.
빛으로 오신 그리스도…
성탄절을 하루 앞둔 24일 저녁, 오산에 위치한 한신대학교 경기캠퍼스 샬롬채플에서 학생들이 산타모자를 쓰고 찬송을 부르고 있다. ‘코로나19’가 모든 것을 삼켜버린 2020년을 위로하며 성탄의 기쁨을 전하기 위해 촛불을 하나씩 밝혔다.

kkkwak7@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