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검찰개혁의 종착역인가”…주호영, 文 대통령에 공식면담 요청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사진=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조현지 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등 주요 쟁점 법안의 본회의 상정을 앞두고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면담을 요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9일 오전 열린 의원총회에서 “울산시장 선거개입 사건과 월성원전 조기폐쇄 사건의 수사를 가로막기 위해 여권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찍어내고 공수처에 자기 사람을 심으려 한다”며 “이 사태를 유발한 원인이자 최고 책임자는 문 대통령”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조금 전 문 대통령에 면담요구를 했다”며 “도대체 어떤 생각으로 국정을 이끌어가는 건지, 이 나라를 어떻게 할 건지, 이런 민주당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행태가 본인 뜻인지 만나서 따져 묻겠다”고 밝혔다.


또 “어제의 참담한 ‘날치기 입법 사기’로 대표되는 법치주의, 의회주의, 민주주의 파괴의 정점에는 문 대통령이 있다”며 “공수처법 통과를 바란다는 오더(지시)에 따라 군사 작전하듯 진행되고, 이렇게 공수처를 무리하게 밀어붙이는 이유는 문 대통령이 책임질 일이 많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오늘 대통령님과의 신속한 면담을 요청한다”고 재차 요구했다. 그는 “‘협치가 가장 중요하다’ 등 대통령님께서 누차 하신 말씀에 진정성이 있다고 믿기 때문에 드리는 말씀”이라며 면담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이어 “이게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님께서 꿈꿔온 검찰개혁의 종착역인가? 이게 대통령님께서 취임사에서 말한 평등하고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인가? 여당이 마구잡이로 상임위에서 날치기 하고 있는 경제관련 법안들이 우리들의 경제 문제를 해결하는 제대로 된 해법들인가”라고 거듭 의문을 표했다.

그러면서 “지금 집권세력은 공수처가 정권을 보호해줄, 문 대통령님의 퇴임 이후를 담보해줄 만능의 보호막이 될 것이라고 믿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파탄을 막기위해 대통령님과 머리를 맞대고 허심탄회하게 지금 이 정국을 논의하고 싶다”고 호소했다.

hyeonzi@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