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 교사가 아이들 급식에 탄 액체서 유해성분 검출

[쿠키뉴스] 송금종 기자 = 유치원 교사가 아이들 급식에 알 수 없는 액체를 넣은 사실이 밝혀져 충격인 가운데 액체가 담긴 것으로 추정된 약병에서 유해성분이 검출돼 더 큰 파문이 일고 있다. 

4일 MBC보도에 따르면 서울 금천구 모 병설유치원 특수 학급교사인 박모씨는 6세 아동 11명이 먹은 급식에 정체불명의 액체를 넣은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경찰이 박 씨 책상에서 발견한 약병 8개를 수거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분석을 의뢰했는데 그 결과 약병 속 액체에서 모기 기피제에 들어가는 성분 '디에틸톨루아미드'와 샴푸나 세정제에 들어가는 성분, 화장품 등에 들어가는 계면활성제가 포함돼 있었다. 


'디에틸톨루아미드'는 피부에 바르는 물질로 먹었을 시 즉시 진찰 받아야 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은 약병에 든 물질이 박 씨가 아이들 급식에 넣은 액체와 같은 것인지를 확인하고 있다. 

song@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