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군, 2020 전통시장 활성화 국무총리상 수상 쾌거

전통시장 주차장-쉼터조성 사업 추진, 상인들과 의견 소통에 최대 노력


수상후 기념촬영 모습. 정상혁 보은군수(가운데).

[보은=쿠키뉴스] 한상욱 기자 = 보은군이 4일 서울 드래곤시티호텔에서 개최한 ‘2020 전통시장 활성화 유공자 시상식’에서 지방자치단체부문 국무총리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군에 따르면 전통시장 활성화 분야에서 국무총리상을 받은 것은 보은군 최초의 수상으로 이는 그간 보은군이 중소벤처기업부 및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함께 전통시장의 발전을 위한 각종 사업을 성실히 추진하고 수행해 온 결과라 할 수 있다.

그동안 보은군은 민선7기 주요 공약사항 중 하나인 ‘전통시장 주차장 및 쉼터조성’사업 추진을 위해 밤낮으로 뛰어다니며 남다른 노력과 열정을 쏟아왔다.


특히 지난 2019년에 확보한 공모사업비 28억으로 올해 초 보은전통시장과 종합시장 사이에 있는 중앙패션타운을 매입하는 과정에서 군과 상인 간 마찰이 있었지만 상인들의 고충사항을 처리해 주고 이해를 구함으로써 원만히 문제를 해결해 주위로부터 호평을 받기도 했다.

또한 올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피해가 큰 전통시장을 위해 주기적인 일제 방역소독 과 코로나19 확산방지 캠페인 등을 실시하는 한편 ‘전통시장 특화사업’과 ‘전통시장 결초보은 상품권행사’등 시장상인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다양한 사업을 펼쳐왔다.

정상혁 군수는 “앞으로도 차별화 된 전통시장 프로그램 개발을 통해 상인과 소비자가 서로 웃고 즐기는 삶의 공간으로 확장시키는 노력을 기울여 더욱 활기찬 전통시장을 만들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swh1@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