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4개 부처 개각 호평...“전해철, 문 정부 국정과제 적임자”


[쿠키뉴스] 송금종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4일 정부의 4개부처 개각 단행에 호평을 쏟아냈다. 

강선우 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으로 “코로나19 재확산 비상 상황”이라며 “지금의 국난을 극복하기 위해 정부의 안정적인 정책 추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하루빨리 국민을 위해 일할 수 있도록 인사청문 과정에서 초당적인 협력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민주당 현역 의원인 전해철 행안부 장관 후보자를 가리켜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중앙과 지방 균형 발전을 이끌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정의당 정호진 수석대변인도 논평에서 “대체로 각 분야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한 개각”이라며 “집권 후반기에 접어든 문재인 정부가 국정 운영에 있어 전문성과 안정에 방점을 찍은 것으로 해석된다”고 평가했다.

전 후보자 이외에 권덕철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원장은 보건복지부 장관, 새 여성가족부 장관에는 정영애 한국여성재단 이사가 발탁됐다.

song@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