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파괴법 저지” 민주노총 여의도서 1인 시위…경찰 해산명령 내려

민주노총이 대규모 집회를 예고한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 여의대로 일대에서 경찰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이소연 기자 =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노조법 개정안 저지’ 등을 외치며 서울 여의도 국회 인근에서 집회를 강행했다. ‘1인 시위’로 축소됐지만 해산을 요구하는 경찰과 충돌이 빚어졌다. 

경찰에 따르면 민주노총은 4일 여의도 일대 23곳에서 총 1030명 규모로 집회를 하겠다고 신고했다. 그러나 경찰은 오는 9일까지 여의도 일대 집회가 전면 금지됐다며 엄정대응을 선언했다. 경찰은 여의도 일대에 181개 경찰부대를 배치했다. 차벽과 안전펜스를 동원해 집회 자체를 차단했다.

이에 민주노총은 여의도공원 인근 도로와 더불어민주당·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노조파괴법 저지’ ‘노동개악 중단하라’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1명씩 거리를 두고 시위를 진행했다. 민주노총 측은 1인 시위라고 주장했으나 경찰은 이를 ‘집회’로 판단해 해산을 명령했다. 이 과정에서 시위대 중 1명은 경찰관을 폭행해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체포된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노총이 대규모 집회를 예고한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 여의대로 일대에서 경찰이 차벽을 설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박효상 기자
민주노총은 이날 성명을 통해 “민주노총은 노동자들의 생명을 옥죄는 노동개악 국면임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정부와 서울시의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차분하게 대응해왔고 앞으로도 그럴 계획임을 수차례 밝혀왔다”며 유감을 표했다. 

이어 “서울시 보도자료에 따르면 소규모 집단감염이 원인”이라며 “왜 책임을 야외에서 삼삼오오 모여 현수막 들고 피켓 드는 방식으로 의사를 표시하고 있는 민주노총에게 덧씌우는가”라고 반문했다. 

soyeon@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