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코로나19 확진자 5명 추가 발생 ‘방역 강화’

보건소 직원 33팀, 확진자 동선 역학조사 투입


[쿠키뉴스] 박용주 기자 =전북 남원시에서 코로나19 확진자 5명이 추가 발생, 방역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4일 비대면 브리핑을 통해 지역 내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설명하며 확산 차단을 위한 방역강화 대책 등을 밝혔다. 

이 시장에 따르면 남원 2번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서울 관악구 575번 확진자인 어머니와 지난달 27일부터 29일 사이 남원과 고창에서 밀접 접촉, 지난 1일부터 두통, 후각소실 등 증상이 발현됐다. 3일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결과, 4일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남원 3번 확진자 감염경로는 광주 732번 확진자와 지난달 17일부터 26일까지 익산의 직장에서 밀접 접촉, 3일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4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남원 4번~6번 확진자 감염경로는 남원 3번 확진자의 배우자와 자녀로 4일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 보건당국은 현재 확진자의 진술을 토대로 보건소 직원 33팀이 최초 증상 발현 2일 전부터 동선을 파악하고 있다.

또한 도 역학조사팀과 함께 차량 블랙박스, CCTV, 카드사용이력, 핸드폰 GPS, 출입명부 분석 등 심층 역학조사를 통해 단순 검사자와 자가격리 대상자 등을 분류해 신속 대응하고 있다. 
   
보건소 주차장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확진자의 이동 동선과 관련 공개 가능한 정보는 재난문자, 홈페이지 등을 통해 고지해 접촉자의 검체 검사를 돕고 있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코로나 대유행이 현실화됨에 따라 지역확산 감염이 이어지고 있는 만큼, 차단 방역을 위해 시민들의 협조가 절실히 요구된다”며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위생수칙을 지키고 발열과 기침, 호흡기 증상이 있을 경우 꼭 보건소를 찾아 상담해달라”고 당부했다. 

yzzpark@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