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이낙연 측근 사망에 “인권 침해 여부 진상조사”

▲사진=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정진용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소속 부실장 이모씨의 변사사건과 관련해 진상조사를 지시했다.

4일 대검창청에 따르면 윤 총장은 이날 서울중앙지검에 조사를 받던 도중에 숨진 채로 발견된 이씨에 대한 수사과정에 인권보호수사규칙 위반 등 인권침해 여부가 있었는지 철저히 조사해 보고할 것을 지시했다. 진상조사는 서울중앙지검 인권감독관실이 맡는다.

이 부실장은 옵티머스의 복합기 임대료 지원 의혹 등으로 검찰 조사를 받던 중 전날 오후 9시15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청사 인근 건물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그는 같은날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고 저녁식사를 위해 나갔다. 이후 조사를 더 받을 예정이었으나 이후 연락이 끊겼다. 경찰은 실종신고 접수 뒤 휴대전화 위치 추적 등을 통해 소재를 파악하다 그를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실장은 이 대표의 전남지사 시절 정무 특보 출신으로 이 대표 의원실 비서관, 전남지사 정무특보를 거친 최측근으로 꼽힌다. 옵티머스 자산운용 관련 업체인 트러스트올이 이 대표 종로 선거사무실 복합기 임대료 약 76만원을 지원했다는 보도가 나오며 논란이 됐다. 그러다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지난달 중순 검찰에 고발됐다. 

검찰은 “이런 일이 발생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며, 유가족분들께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jjy4791@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