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학년도 수능] 서울대 경영 커트라인 294점… 주요 의대 288~294점 전망

▲사진=2021 대입 수학능력시험일인 3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초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1교시 시작 전 시험 준비를 하고 있다. 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정유진 인턴기자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가채점 결과 서울대 경영대학은 국어, 수학, 탐구 영역 총합 300점 만점에 294점 이상을 받아야 정시 합격 가능권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의과대학의 경우 서울대, 연세대, 이화여대 등이 288~294점 수준으로 예상됐다.

종로학원하늘교육은 4일 수능 가채점 결과를 바탕으로 추정한 2021학년도 대입 주요대 합격선을 발표했다.

인문대 최상위 학과인 경영대학 합격선은 전반적으로 지난해보다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대는 합격선이 294점으로 지난해보다 3점 상승했으며, 연세대와 고려대 역시 290점으로 지난해 288점보다 2점 오를 것으로 예측됐다. 성균관대 글로벌 경영과 서강대 경영은 282점으로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국어 영역이 다소 어려웠지만, 수학 나형이 쉽게 출제돼 인문 상위권 합격선은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밝혔다.

자연대의 경우 서울대 의예과가 국어·수학·탐구 원점수 300점 만점에 294점으로 합격선이 가장 높았다. 이어 연세대 의예과 293점, 고려대·성균관대 의대 292점, 한양대·중앙대는 290점 이상을 넘어야 한다고 예측됐다.

임 대표는 “자연계 최상위권은 전년도와 비슷하고, 상위권은 지난해보다 점수가 다소 하락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 주요 대학 합격선이 수능 원점수 기준 269~294점으로 관측된다. 다만 실제 대입 정시 전형은 원점수가 아닌 표준점수, 백분위, 등급으로 평가되므로 차이가 있을 수 있다.

ujiniej@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