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진단시약 5억만명분 수출해 2.5조 성과

국내 방역에 사용되는 제품 1일 최대 생산량 59만명분, 수급 안정적



[쿠키뉴스] 유수인 기자 = 국내에서 코로나19 진단 등을 위해 허가된 제품은 총 9개로 나타났다. 반면 수출용 코로나19 진단시약은 총 221개가 허가됐으며, 전 세계 170여개 국가로 총 4억 9679만명분이 수출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올해 초부터 11월까지 수출금액은 약 2조 5000억원(22억7000만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관세청은 코로나19 K-방역 체계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코로나19 진단시약의 허가와 수출현황 등을 4일 공개했다. 


식약처는 3일 기준 국내 코로나19 진단 등을 위해 유전자 7개, 항원 1개, 항체 1개 등 총 9개 제품을 정식 허가했다. 

유전자 진단시약은 코로나19 감염자 확진을 위한 제품 6개와 기침, 인후통 및 발열 등 증상이 비슷해 구분이 쉽지 않은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를 동시에 진단할 수 있는 제품 1개가 있다. 

또 유전자 진단에 비해 정확도는 부족하지만 30분 내로 바이러스 유무를 확인할 수 있는 항원 진단시약 1개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항체 존재여부를 15분 내외로 확인 할 수 있는 항체 진단시약 1개가 있다. 

아울러 유전자 진단시약 18개, 항원 진단시약 7개, 항체 진단시약 15개등 총 40개 제품이 정식허가를 신청해 현재 심사 중에 있다.

국내 방역에 사용 중인 코로나19 진단시약의 1일 최대 생산량은 약 59만명분으로 확인됐다. 현재까지 558만명분을 생산해 이중 475만명분을 공급됐고, 총 313만건의 검사가 진행됐다. 

현재 확보된 재고 약 83만명분은 최근 일주일 동안 1일 평균 검사량 2만명분을 감안했을 때 약 한달 이상 의료현장에 공급할 수 있는 물량으로 안정적인 수급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수출용 코로나19 진단시약은 유전자 105개, 항원 44개, 항체 72개가 허가돼 11월 30일 기준 전 세계 170여개 국가로 약 5억만명분이 수출됐다.

관세청에 따르면 4월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 수출은 7월 이후 확진자 급증에 따라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으며 10월과 11월에 연이어 수출 최고치(월별 기준)를 경신했다.  

수출 국가별로 보면, 인도(15.6%), 독일(13.2%), 네덜란드(9.6%), 이탈리아(7.8%), 미국(5.2%) 등으로 상위 5개 국가가 전체 수출액의 5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수출 국가도 1~3월 83개 국가에서 11월까지 총 170여개 국가로 지속적으로 확대됐다.

식약처와 관세청 관계자는 “이러한 코로나19 진단시약 수출실적은 올해 새롭게 창출된 수출 성과로서 국제적으로 팬데믹대응의 모범으로 인정받은 K-방역에 대한 인식과 우수한 인프라를 통해 개발된 국내 제품의 우수성이 함께 작용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진단시약의 허가부터 수출까지 현황 등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품질이 우수한 제품의 신속 개발·허가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새롭게 창출된 해외시장에서 ‘K-진단시약’의 경쟁력이 지속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suin92710@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