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매체 닛케이 "한중일 정상회의 내년으로 연기"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일제 강점기 징용 문제를 둘러싼 한일 갈등의 해법이 보이지 않는 가운데 한중일 3국 정상회의 연내 개최가 어렵다는 관측이 고개를 들고 있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한중일 3국의 정상회의가 내년으로 미뤄질 것이라고 3일 보도했다.

매체는 의장국인 한국이 한중일 3국 정상회의를 열 구체적인 일정이나 의제를 제시하지 않았다며 일본 정부 관료의 말을 빌어 “연내 개최는 이미 어렵다”고 밝혔다.


매체는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징용 판결에 따라 압류된 일본 기업의 한국 내 자산이 강제 매각되지 않는다는 보증이 없다면 한국 방문은 없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한국과 일본이 강제징용 문제를 두고 대립하고 있어 양국 정상이 만날 환경이 아니라고 것이다.

한국은 다음해 초 이후 가급적 이른 시기에 회의 개최를 희망하고, 지난달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일본을 방문해 사태 해결을 모색했지만, 일본 정부를 납득시키지 못했다고 매체는 진단했다.

매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도 문재인 정권의 정상 외교 우선순위를 낮추는 원인이라고 덧붙였다.

kch0949@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