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코로나 백신 계약사항 비공개...제약사들 부작용 면책 요구"

▲ 코로나19
[쿠키뉴스] 전미옥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확보와 관련한 계약체결 여부나 시기, 물량 등에 대해서 공개할 수 없다고 재차 못박았다. 제약사들과의 협상전략상 유리한 지점을 확보하기 위해 비공개 원칙을 이어가겠다는 것이다.

앞서 아스트라제네카와 코로나19 백신 선구매 계약을 체결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공개가 어렵다"고 했다. 

고재영 질병관리청 대변인은 3일 오후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백신 확보와 관련되어서 계약체결 여부나 시기, 물량 등에 대해서 공개해달라는 요청이 많다. 하지만 협상이 진행 중인 과정 그리고 협상에 영향을 미칠 수가 있으므로 공개가 어렵다"며 "여러 국가와 또 다양한 제조방법별로 백신개발사들과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협상 당국에서는 현재 단계에서 협상의 과정이나 계약조건 그리고 확보량이나 예산 등을 진행과정에서 공개하기는 어렵다. 협상전략상에 유리한 조건에서 협상을 하기 위함"이라며 "계약이 완료되어도 일부 사항은 비공개인 내용, 계약의 조건이기도 하다.협상이 마무리되면 접종시기나 또 대상자, 결과에 대해서 종합해서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현재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는 제약사들은 부작용 발생 시 책임을 면하도록 하는 '부작용 면책'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보통 백신이 완성되기까지는 10년 이상의 시간이 걸린다. 또한 백신은 개발보다 검증에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한 분야다. 그런데 10년에서 1년으로 개발기간이 단축된 것이므로 당연히 장기간에 걸쳐서 검증된 백신보다는 유효성과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많을 수밖에 없다"고 우선 설명했다.

이어 "이러한 면책요구는 우리나라뿐만이 아니라 모든 국가들에게 공동적으로 요청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우리나라의 질병관리청과 식약처는 백신의 유효성과 안전성 확보를 위한 절차를 마련해서 가능한 좋은 협상을 통해서 여기에 대해서 우려가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국내 백신 접종이 시작될 경우 의료인과 질병 취약계층이 가장 먼저 접종하는 대상이 될 전망이다. 이 단장은 "백신접종 우선순위는 아직 검토하고 있다. 하지만 감염병의 대응에 있는 일선 우선순위에 있는 분들은 의료진이고, 또 질병의 취약계층에 있는 분들도 접종의 우선순위에 올라가있는 것이 모든 나라의 공통된 특성이다. 우리나라도 충분히 반영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당초 방역당국은 코로나19 백신 수급 현황과 결과 등을 종합해 12월 초에 공개한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이날 이 단장은 "아직 특정한 시점을 말씀드릴 수는 없을 것 같다. 가능한 한 확정되는대로 말씀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romeok@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