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없이 방송하더니…확진자 발생에 예능가 ‘비상’

▲ (왼쪽부터) 이찬원, 박명수, 붐 / 사진=뉴에라프로젝트, 쿠키뉴스DB
[쿠키뉴스] 이은호 기자 =이번엔 예능가에 비상등이 켜졌다. 연예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일부 프로그램이 녹화 일정일을 바꾸거나 출연자를 변경하게 됐다.

3일 각 방송사에 따르면 이날 방송하는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와 SBS 파워FM ‘붐붐파워’에는 각각 원래 진행자인 박명수, 붐이 출연하지 않는다. ‘박명수의 라디오쇼’는 정다은 아나운서가 진행했고, ‘붐붐파워’에는 그룹 모모랜드 멤버 주이가 임시 DJ로 나선다.

박명수와 붐은 앞서 확진된 트로트가수 이찬원과 TV조선 ‘뽕숭아학당’에서 접촉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이에 따라 이들이 출연하는 다른 프로그램들 제작진도 대책 마련에 나섰다.

붐이 진행하는 MBC ‘구해줘 홈즈’ 측은 이날 예정된 야외 촬영을 취소했다. KBS2 ‘펫 비타민’은 이번 주 녹화가 없고, tvN ‘놀라운 토요일’ 측은 녹화 일정을 확인하고 있다. 두 프로그램 모두 붐의 자가격리 여부에 따라 일정을 조정할 방침이다.

이찬원과 ‘뽕숭아학당’에 함께 출연한 홍현희, 장영란과 ‘뽕숭아학당’ ‘사랑의 콜센타’를 함께하는 임영웅, 영탁, 장민호, 김희재도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 중이다. 가수 이적은 이찬원과 직접 접촉하지는 않았으나 스태프가 겹쳐 예정된 일정을 취소했다.

‘뽕숭아학당’ ‘사랑의 콜센타’ 등을 방송하는 TV조선은 “자체 방역 시스템을 최고 단계로 상향 조정하고 상암동 사옥은 일정 기간 폐쇄하는 등 고강도 선제적 대응을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일각에선 ‘터질 게 터졌다’는 반응도 나온다.

예능 프로그램의 경우, 자막을 통해 방역수칙을 준수했다고 고지하면서도 출연자들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접촉하는 모습이 자주 등장했다. 여러 사람이 함께 음식을 나눠 먹는 프로그램도 많다.

SNS에서는 “왜 한국 방송 출연자들은 마스크 안 쓰는지 모르겠다”(ID sunb*****) “방송도 마스크 쓰고 하거나 방역을 더 해야 한다. 우연히 10개월간 확진자가 없던 거지, 한 번 시작되면 퍼지기 제일 쉬운 경로”(ID GLITTERY******) “‘방역지침을 지켰습니다’ 자막 나와도 마스크 없이 방송하는 연예인들 보면 걱정되는 게 사실”(ID sina****) 등의 의견이 쏟아졌다.

wild37@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