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어게인’ 감동 타고 시청률 상승세

▲사진=‘싱어게인-무명가수전’. JTBC

[쿠키뉴스] 인세현 기자=JTBC ‘싱어게인-무명가수전’(이하 ‘싱어게인’)에서 정통 헤미베탈 29호 가수의 무대가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JTBC ‘싱어게인’은 시청률 7.8%(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기준)로 지난 주 보다 2.2% 포인트 상승하며 동시간대 1위, 3주 연속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2049 타깃 시청률은 4.8%를 기록, 월요 비드라마 부문 전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자신을 ‘정통 헤비메탈’이라 소개한 29호 가수가 임재범 노래로 올 어게인을 받는 장면은 9.5%까지 크게 오르며 최고의 1분에 올랐다. 심사위원인 송민호는 “한 마리 고독한 사자와 같았다”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특히 29호 가수는 역시 ‘올 어게인’을 받은 10호 가수와 팀을 이뤄 2라운드에서 7어게인의 30호, 올 어게인의 63호와 팀 대항전을 펼칠 것으로 예고돼 다음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오디션 최강자’조에선 여유롭게 무대를 휘어잡은 14호 가수, 유니크한 목소리와 끼를 가진 1호 가수 둘 다 합격한 가운데 이선희의 코러스 가수로도 활동했던 40호 가수가 당당히 자신만의 무대를 보여 감동의 ‘올 어게인’을 받았다.

‘홀로서기’조는 팀이 아닌 온전히 ‘나’로서 서기 위한 가수들이 등장해 각자의 두려움과 한계를 넘었다. 특히 그룹 레이디스 코드로 활동했던 11호 가수는 ‘비상’을 열창하며 감동을 안겼다.

‘OST’조 가수들은 반가운 무대를 꾸몄고 ‘찐 무명’조에서는 김이나의 마음을 움직인 주인공이 나왔다. 큰 무대에서의 경험과 에너지 부족으로 탈락한 71호 가수에게 “여기가 내 녹음 부스라고 생각하고 노래를 한 번 해보는 걸 듣고 싶어서”다면서 슈퍼 어게인을 사용한 것.

‘싱어게인’은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30분에 방송되고 있으며 디스커버리 채널에서도 동시 방송된다. 

inout@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