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방송 출연한 아이돌 멤버 확진…가요계 빨간불

▲ 그룹 업텐션 / 사진=티오피미디어 제공
[쿠키뉴스] 이은호 기자 =아이돌 그룹 업텐션 멤버 비토가 주말 음악방송 출연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되면서 가요계 전체가 긴장하고 있다.

30일 업텐션 소속사 티오피미디어에 따르면 비토는 전날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사실을 알게 돼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검사한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후 티오피 멤버들을 비롯해 비토와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했던 스태프 및 직원들은 검사를 받고 있다. 업텐션의 남은 스케줄도 모두 취소됐다.


특히 업텐션은 검사 전인 지난 28일과 29일 각각 MBC ‘쇼! 음악중심’과 SBS ‘인기가요’에 출연했던 터라 프로그램 제작진은 물론, 같은 방송에 출연했던 가수와 기획사들에도 비상이 걸렸다.

가요 관계자들 말을 종합하면 업텐션과 같은 방송에 출연한 씨엔블루, NCT, 비투비 포유, 악뮤, 트레저, 에스파, 스트레이키즈, 우즈, 나띠, 노라조, 스테이씨, 블링블링 등 여러 팀과 MC 및 관련 스태프 등이 선제 대응 차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됐다.

방송가도 긴급 대응에 나섰다. SBS 측은 전 출연자와 스태프들에게 확진자 발생 사실을 알리는 한편, CCTV 영상을 확보해 출연자 및 스태프들의 동선과 밀접 접촉자를 파악하는 중이다. MBC, KBS, Mnet 등 각 방송사 음악 방송 제작진들은 선제적으로 정보를 파악해 공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SBS MTV는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다음달 1일 예정됐던 음악 프로그램 ‘더쇼’를 결방한다. SBS MTV 측은 “대부분의 아티스트가 음악방송 동선이 겹친다는 점을 고려해 아티스트 및 스태프 보호 차원에서 결방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만약 동선이 겹친 출연자들 가운데 자가격리를 해야 하는 가수가 나온다면 다음달 초 예정된 가요 시상식에도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

다음달 6일 열리는 ‘2020 엠넷 아시아 뮤직 페스티벌’(2020 MAMA) 측은 일단 추이를 지켜보는 중이다.

이에 앞서 2일부터 5일까지 4일간 이어지는 ‘멜론뮤직어워즈 2020’(MMA 2020)은 일정 변동 없이 진행될 전망이다. 행사를 주관하는 카카오 관계자는 “이번 시상식은 비공개 온라인 형식으로 진행되며, 공개 콘텐츠는 제작이 완료돼 차질 없이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라면서 “최소 규모 인원으로 방역수칙을 지켜가며 콘텐츠를 촬영했고, 아티스트간 동선도 겹치지 않도록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티오피미디어는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임을 인지하지 못한 상태로 방송활동을 진행하게 되어 방송 관계자 및 관련 스태프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wild37@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