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문’ 의원 56명 싱크탱크 ‘민주주의 4.0’ 출범

일각에서는 ‘대선 캠프’ 아니냐는 지적도
“어느 대선후보를 띄우려고 돈을 걷어 사단법인을 하지는 않을 것”라고 반박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더불어민주당 내 친문(친문재인) 의원들이 주축이 된 싱크탱크 ‘민주주의 4.0 연구원’이 본격 출범했다.

‘민주주의 4.0 연구원’ 소속 의원들은 22일 오후 3시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창립총회 및 1차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회원 명단에 이름을 올린 58명 가운데 40명이 참석했다.

초대 이사장 겸 연구원장에는 문재인 정부 초대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을 지낸 시인 출신 도종환 의원(충북 청주흥덕·3선)이 올랐다. 이들은 ‘친문 대선 캠프’라는 세간의 해석에 선을 그으며, 4기 민주정부 출범을 위한 정책 제안에 역할을 하겠다고 했다.


‘민주주의 4.0 연구원’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민주주의 2.0’ 정신과 철학을 이어받아 4기 민주정부 출범을 위한 정책 비전을 모색하기 위해 꾸려졌다. 홍영표·전해철·김종민·황희 의원 등 ‘부엉이모임’ 핵심 인사가 다수 포함되어 있다.

도 이사장은 “4차 산업혁명 시기에 지속적인 혁신성장과 포용국가를 견인해야 한다는 것, 감염병 위기와 기후위기로부터 국민을 구해야 한다는 것, 네 번째 민주정부를 만들어 민주주의가 국민의 삶에 구현돼야 한다는 게 숫자 4와 연관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가 시작하는 항해가 순탄치만은 않을 것이다. 이 길에 폭설과 폭우, 폭염의 시간이 기다릴지도 모른다”며 “그러나 우리가 한 배를 타고 간다는 것, 함께 간다는 것을 꼭 기억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서는 당 현역의원의 3분의 1가량인 50여명이 참여하는 매머드급 규모와 ‘부엉이 모임’의 핵심 인사가 다수 참여하자 특정인을 위한 ‘대선 캠프’가 아니냐는 지적이 뒤따랐다.

이에 대해 황희 의원은 “모임을 만들기로 하고 1년정도가 걸렸다”며 “전당대회를 마무리하고 국정감사가 끝난 11월이 가장 적절하겠다고 생각했고, 더 늦추면 또다른 오해가 생길 것 같아서 부랴부랴 (출범) 했다”고 말했다.

이날 창립총회에서는 도종환 이사장과 선출과 더불어 강병원·김종민·박주민·이광재·전해철·정태호·최인호·최종윤·홍영표·황희 의원 10명을 이사로 선출했다. 감사에는 김병기·김영배 의원 2명이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향후 정책토론회와 전문가 간담회, 대국민 학술행사 등을 중심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kch0949@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