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수영장 수조공사 '특정업체 몰아주기 의혹' 파문 확산

2016년부터 특정업체가 관내 수영장 수조공사 싹쓸이

성남시 해명자료 통해 특정업체 비호 행태 보여

▲성남종합스포츠센터 전경

[성남=쿠키뉴스 박진영 기자] 경기도 성남시가 관급공사를 특정업체에 몰아줬다는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시가 해명자료를 통해 특정업체를 비호하는 듯한 행태를 보여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성남시는 지난 2016년부터 성남종합스포츠센터, 야탑청소년수련관, 황새울국민체육센터 등 관내 굵직한 수영장 수조공사를 모두 FRP(유리강화섬유) 공법으로 시공하는 특정업체에 몰아준 것으로 드러났다.

사정이 이런데도 성남시는 '수영장 수조 재료에 대한 검토 의견서' 제하의 해명자료를 통해 "FRP의 주원료인 유리섬유는 마시는 차(TEA), 미네랄울 등과 함께 인체에 안전하다"며 "'상위 자료'를 검토한 결과 위례어울림종합사회복지관에 FRP 수조 사용이 적합하다고 사료된다"며 FRP공법 강행을 예고했다. 


문제는 성남시가 제시한 '상위 자료'다. 40여 페이지에 달하는 이 자료는 특정업체의 일방적인 주장만 담겨 있을 뿐 성남시가 이에 대해 고민한 흔적은 찾아보기 어려웠다. 더 심각한 문제는 성남시가 노골적으로 취재를 방해했다는 정황이 감지됐다는 것이다.

익명을 요구한 시 관계자는 "특정업체가 성남시 관내 수영장을 싹쓸이하고 있다는 소문을 들었다"면서 "담당부서에서 '기자가 수영장 관련 자료를 요구해도 보안(거부)을 유지해 달라'는 연락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김동찬 문화도시사업단장은 이와 관련 "특정업체 몰아주기란 지적인데 우린 용역사 실력을 신뢰한다. 요즘 공무원은 그런 것에 개입하지 않는다"면서 "나는 수영장 근처에도 가보지 않아 전혀 모른다. 심지어 수영도 못한다"고 해명했다.

bigman@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