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회 세계인문학포럼' 성료

한국 인문학 우수성 세계에 알려...경주, 인문문화관광도시 도약 계기

▲ 지난 21일 주낙영 시장 등이 인류가치 실현을 위한 공동 선언문을 낭독하고 있다. 경주시 제공

[경주=쿠키뉴스] 성민규 기자 = 경북 경주에서 19~21일까지 열린 '제6회 세계인문학포럼'이 성공리에 막을 내렸다.

'어울림의 인문학 : 공존과 상생을 위한 노력'이란 주제로 열린 이번 포럼은 코로나19로 인해 온·오프라인으로 진행, 새로운 포럼문화의 장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21세기 인류가 직면한 중대한 도전을 인문학적 관점에서 성찰하고 인류 미래 비전과 대안을 모색하는 뜻깊은 자리가 됐다.


또 세계 25개국 160여명의 인문학자가 참가해 열띤 강연·토론을 펼쳐 한국 인문학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는 기회가 됐다.

이와 함께 경북과 경주의 우수한 인문학적 자산, 문화관광자원을 세계에 알려 인문문화관광도시로 새롭게 도약하는 계기가 됐다는 평가다.

각 세션별 다양한 주제발표와 토론을 통해 어울림, 공존, 상생의 인문학적 가치를 재발견한 것도 성공의 요인으로 분석된다.

주낙영 시장은 "경주의 훌륭한 인문자산과 문화·관광자원이 세계 속에 빛날 수 있도록 널리 알려 달라"고 당부했다.

smg511@hanmail.net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