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아열대 과수산업 경쟁력 ‘UP’

전남농기원-글로벌농업컨설팅㈜, 아열대과수 병해충 공동연구

▲ 전남도농업기술원은 지난 20일, 글로벌농업컨설팅㈜와 아열대과수 병해충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전남도농업기술원 과수연구소]
[무안=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안정적인 아열대 과수산업 발전과 농가 지원을 위해 역전의 용사들이 현장 지원에 나선다.

전남도농업기술원은 지난 20일, 글로벌농업컨설팅㈜와 아열대과수 병해충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을 통해 농업기술원과 글로벌농업컨설팅㈜는 도내 아열대 과수의 소득화를 위해 공동으로 다양한 아열대 과수의 병해충 모니터링 및 조사활동, 고품질 생산을 위한 교육과 컨설팅을 지원한다.


글로벌농업컨설팅㈜는 대부분 전직 농촌진흥청의 작물 병해충 전문가로 구성된 농업전문회사다. 최근에는 아열대 과수 작물보호제 품목등록, 병해충 분류 동정, 복합미생물제제 개발, 국내‧외 기술 컨설팅에 역량을 발휘해 왔다. 

전남지역은 최근 들어 아열대 과수 재배면적이 점차 늘어나고 있으나 새로 도입되고 있는 과수에 대해서는 병해충 대응 기술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실정이다.

이번에 협약을 맺은 글로벌농업컨설팅㈜의 전문 인력은 새롭게 도입되고 있는 바나나, 망고 등 아열대 과수에서 발생하는 병해충에 대한 선제적인 예찰과 분석을 통해 도내 선도농가들의 시행착오를 최소화하는데 큰 힘을 보태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남농업기술원 과수연구소 조윤섭 소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그동안 아열대 과수의 병해충 방제 역량이 부족했던 부분을 민간회사와 함께 병해충 종합방제 매뉴얼 개발 등에 서로 협력해 농가 소득 증대에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news032@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