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최대여행사 JTB 코로나 여파에 직원 20% 넘게 구조조정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유수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여파로 일본 최대 여행사 JTB가 직원을 20% 이상 감원하는 구조조정에 나선다.

2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아사히(朝日)신문은 “JTB는 정년퇴직, 조기퇴직, 신입사원 채용 보류 등을 실시해 2022년 3월까지 직원 6500명을 감소한다”고 보도했다. 감원 규모는 전체 직원의 20%를 웃도는 수준이다.

JTB는 국내 사업 부분에서 2800명, 해외 사업 부문에서 3700명을 줄이고 국외 사업장 190개 이상과 국내 계열사 10개 이상을 줄이는 등의 구조조정으로 1400억엔(약 1조5062억원)의 비용 절감을 시도한다.


JTB는 보너스도 삭감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종업원의 연평균 수입이 30% 정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JTB는 전날 공개한 올해 중간 결산에서 올해 2·3분기에 782억엔(약 8413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shwan9@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