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여 인사 “추미애 장관은 이순신” 비유 도마

▲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유수환 기자 = 지난 총선 당시 더불어민주당의 위성 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를 최배근 건국대 교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2020년 이순신 장군”이라고 발언해 눈길을 끌었다.

최 교수는 전날 20일 페이스북을 통해 ”추 장관은 민주공화국을 거부하고 ‘검찰공화국’을 유지하려는 검찰에 대한 개혁에 온몸을 던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런 추 장관 교체를 입에 담는 이들이 바로 토착왜구 혹은 그들의 협력자”라고 일갈했다.


앞서 민주당도 추미애 장관 아들에 대해 안중근 의사에 비유했다가 야당의 큰 반발을 샀다.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지난 9월 “추미애 장관 아들과 함께 카투사에 복무했던 동료도 ‘(추 장관 아들)서씨에게 어떠한 특혜도 없었고 오히려 모범적인 군 생활을 했다’고 증명했다”며 ”추 장관의 아들은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당시 즉각 논평을 내고 ”반칙과 특권에 왜 난데없는 안중근 의사를 끌어들이냐“며 ”민주당은 대한민국 독립의 역사를 오염시키지 말라“고 힐난했다.

shwan9@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