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이어 英정부도 화이자 백신 적합성 승인 돌입

▲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유수환 기자 = 영국 정부가 미국 제약업체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해 승인 절차에 돌입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0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은 “맷 행콕 영국 보건장관은 이날 코로나19 대응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은 사실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외신 보도에서 행콕 장관은 “영국에서 백신 허가를 위한 첫 번째 단계는 정부가 독립 규제기관인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에 적합성 평가를 공식 요청하는 것”이라며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에 대해 이같은 요청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행콕 장관은 “(백신 개발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대응에 있어 아주 중요한 진전”이라며 “백신이 승인되면 당연히 국민보건서비스(NHS)를 통해 영국 전역에서 무료로 이용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는 “백신이 개인의 지불 능력이 아니라 필요에 따라 이용 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행콕 장관은 백신이 승인되면 12월부터 접종을 개시해 내년 대규모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는 영국에 앞서 이미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백신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했다. FDA에 코로나19 백신의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한 것은 화이자가 처음이다.

shwan9@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