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GI, 한진칼에 ‘임시주총 소집’ 청구…“이사회 책임 물을 것”

▲ KCGI 강성부 대표
[쿠키뉴스] 유수환 기자 =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가 한진칼에 신규 이사의 선임과 정관 변경안을 주요 안건으로 임시주주총회 소집을 청구했다.

KCGI는 전날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임시주주총회 소집청구를 통해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주도하고 결정한 이사회의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KCGI는 “주주들의 기대가 무색하게도 그 동안 한진칼의 기존 경영진은 자신들의 경영권을 지키고 공고히 하는 데에만 급급했다”며 “급기야 아시아나항공 문제 해결에 조급함을 가지고 있는 한국산업은행의 힘을 빌어 오로지 ‘조원태 구하기’에 나섰다”고 지적했다.


KCGI는 “한진칼의 이사회는 아시아나항공의 재무상태 등에 관한 신중한 실사조차 하지 않고, 기존 주주의 권리 보호 방안에 관해 고려도 없이 제3자 배정 유상증자 방안을 강행하고 있다”며 “결국 한진칼의 6% 지분만을 보유하고 있는 조원태 대표이사는 자신의 돈은 단 한 푼도 들이지 않고 국민 혈세가 동원된 ‘무자본 M&A’를 통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려 한다”고 거듭 비판했다.

KCGI는 “이번 주주총회를 통해 전문성과 독립성을 겸비한 신규 이사들이 이사회의 다수를 구성하도록 함으로써 회사의 책임경영 체제를 확립하고자 한다”며 “또한 정관 변경을 통해 한국산업은행이 이번 투자합의를 통해서 한진칼에 요구했다는 지배구조 개선에 관한 여러 방안을 마련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shwan9@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