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라클 두산', '미라클 김재호'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문대찬 기자 =2차전에 이은 3차전의 주인공도 김재호였다.

김재호는 2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KBO리그’ 한국시리즈 3차전에서 결승타 포함 4타석 2타수 2안타 2볼넷 3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했다. 두산은 김재호의 활약에 힘입어 7대 6으로 역전승을 거두고 시리즈 전적 2승 1패로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이날 김재호는 지난 2차전에 이어 또 한 번 데일리 MVP로 선정됐다. 


김재호는 2차전에서 3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으로 펄펄 날았다.

팀이 2대 1로 근소하게 앞선 4회초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렸고 3대 1로 앞선 8회초 2사 2루에서도 우중간 적시타를 쳐 두산에 추가점을 안겼다.

수비에서도 상대 공격의 맥을 끊는 호수비를 선보였다.

5회말 NC 공격 때 1사 1루 상황에서 이명기가 때려낸 안타성 타구를 펄쩍 뛰어올라 직선타로 잡아냈다. 김재호는 1루에서 2루로 뛴 박민우마저 태그아웃하며 실점을 막아냈다.

이날 3차전에서의 활약도 대단했다.

2회말 선두타자 호세 페르난데스가 동점 솔로포를 때려낸 뒤 타석에 들어선 김재호는 볼넷으로 걸어 나갔다. 오재일의 2루타 때 3루까지 진루한 그는 박건우의 내야 땅볼 때 홈을 밟아 두산에 역전 득점을 안겼다. 

3대 3의 균형을 깬 것도 김재호였다.

3회말 정수빈의 3루타와 최주환의 내야 땅볼을 엮어 3대 3 동점을 만든 두산은 김재환의 안타와 이 때 나온 중견수의 송구 실책을 빌미로 무사 2, 3루 역전 찬스를 잡았다. 

호세 페르난데스가 삼진으로 돌아섰지만 김재호가 해결사로 나섰다. 김재호가 좌중간에 떨어지는 안타를 뽑아내 2, 3루 주자를 모두 홈으로 불러들였다.

두산이 6대 6으로 추격한 5회말 2사 1루에서 볼넷을 골라냈던 김재호의 방망이는 7회에도 매섭게 돌았다. 두산은 7회말 최주환의 몸에 맞는 공과 상대 투수의 폭투, 김재환의 볼넷으로 무사 1, 3루를 만들었다. 페르난데스가 아웃됐지만 김재호가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깨끗한 적시타를 때려내 천금 같은 7대 6리드를 안겼다. 이는 결승점이 됐다. 

한편 김재호는 3차전 MVP 수상 뒤 “내 몫은 다한 것 같다. 끝까지 이 감을 유지하면 감사할 것 같다”며 “팀이 이기는 게 먼저다. 시리즈에서 앞서 가는 승리를 해서 기분 좋고, 좋은 활약을 펼쳐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코로나 때문에 가족이 경기장에 올 수 없었다. 시리즈 때 처음 경기장에 왔다. 아이들 앞에서 아빠가 운동하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 아이들 앞에서 좋은 활약을 한 것 같아서 뿌듯한 경기였다”고 가족에게도 감사를 전했다. 

mdc0504@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