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리즈서 연일 실책, 이길 자격 부족했던 NC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문대찬 기자 =이길 자격이 부족했다. 프로야구 NC 다이노스가 연이은 실책으로 패배의 쓴맛을 봤다.

NC 다이노스는 2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KBO리그 한국시리즈(7전4승제)’ 두산 베어스와의 3차전에서 6대 7로 패했다. 이로써 NC는 시리즈 1승 2패로 몰렸다.

내야진의 허술한 수비에 스스로 발목이 잡혔다. NC가 이날 내준 7실점 가운데 2점이 비자책점이었다. 결과론적인 얘기지만 실책이 없었다면 희비가 뒤바뀔 수 있었다. 


NC 다이노스는 올해 리그에서 세 번째로 실책이 적은 팀이었다. 144경기에서 87개로 LG 트윈스(80개) 두산 베어스(85개)에 이어 최소 3위에 올랐다. 인플레이 타구 처리율(DER)은 69.3%로 가장 높았다. 그만큼 수비력이 탄탄했다.

그런데 한국시리즈에서는 연일 실책이 나오고 있다. 

1차전 2개, 2차전 1개에 이어 3차전에서는 무려 3개의 실책이 쏟아졌다. 모두 실점과 직간접적으로 연결돼 더욱 치명적인 실책이었다.

첫 실책은 3회에 나왔다. 무사 1루에서 김재환의 중전 안타가 나왔고, 이를 중견수 애런 알테어가 잡아 내야로 던졌다. 하지만 이를 아무도 잡지 못했고 결국 김재환까지 2루를 밟았다. 1타점이었어야 할 김재호의 적시타가 2타점이 됐다. 

5회에는 실책이 두 개나 나왔다.

무사 1루에서 김영규의 견제구가 뒤로 빠져 정수빈이 2루까지 진루했다. 2사 3루 상황에서는 유격수 노진혁이 호세 페르난데스의 평범한 땅볼을 뒤로 흘리며 동점을 허용했다.

7회에는 무사 1루 김재환의 타석에서 투수 임정호의 공이 두 번이나 뒤로 빠졌다. 대주자로 나온 오재원이 단숨에 3루까지 진루했다. 오재원은 김재호의 적시타에 홈을 밟아 결승점을 기록했다.  

mdc0504@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