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자가격리자 관리 'AI케어콜 서비스' 내년 5월까지 연장

[창원=쿠키뉴스] 강종효 기자 =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최근 경남에서 산발적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자가격리자 수가 급증하면서 11월 19일 협약이 만료되는 '자가격리자 AI케어콜 서비스'를 내년 5월 19일까지 연장하기로 SK텔레콤과 협약했다.

AI 케어콜 서비스는 인공지능(AI)음성로봇이 자가격리자에게 1일 1회 이상 전화를 걸어 발열, 호흡기 증상 등 건강상태 확인 후 상담결과를 분석해 주는 시스템으로 자가격리자를 관리하는 전담공무원 업무 경감에 도움을 주고 있다.


또한 자가격리 중 증상발현이 있는 경우 인공지능(AI) 케어콜을 통한 신속한 상태 파악이 가능해져 확진자 발견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


특히 그동안 자가격리자가 외국인인 경우 관리에 어려움을 겪어왔으나 11월 13일부터 영어버전 기능이 추가되면서 외국인 자가격리자도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됐다.

신대호 경남도 재난안전건설본부장은 "최근 자가격리자가 급증하고 있어 이들에 대한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전담공무원의 업무는 경감시키고, 자가격리자는 더 효율적으로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5월 25일 시작한 ‘자가격리자 AI케어콜서비스’는 현재까지 7만988회(누적)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k123@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