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코로나 하루 2천명대 확진…'관광장려 정책 때문' 지적도

20일 오후 승객들로 붐비는 JR오사카역 전경. (교도=연합뉴스)
[쿠키뉴스] 전미옥 기자 =일본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0일 사흘째 2천 명대를 기록했다.  

NHK 방송 등에  따르면 이날 전국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과 공항 검역소에서 새롭게 발표된 확진자는 총 2418명(오후 9시 기준)으로 확인됐다. 지난 18일 이후 사흘 연속으로 2천 명대를 기록하고 있는 것이다.

이날까지 누적 확진자는 12만9천60명으로 늘고, 사망자는 10명 증가해 1천978명이 됐다. 인공호흡기 치료 등을 받는 중증자는 291명으로 전날과 비교해 11명 많아졌다.


최근 신규 감염자가 늘면서 의료 현장의 부담도 급격히 커지고 있다. 후생노동성이 발표한 지난 18일 기준 코로나19 병상 사용률(입원자 수/확보 병상 수) 현황에 따르면 오사카(41%), 홋카이도(38%), 도쿄(33%) 등 9개 광역지역에서 감염급증 지표의 하나로 삼는 25% 선을 넘어섰다.

오자키 하루오(尾崎治夫) 도쿄도(都)의사회장은 이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 정부가 의욕적으로 추진하는 관광 장려 정책인 '고 투(Go To) 캠페인'에 도쿄가 포함되고 2주 후부터 감염자가 전국적으로 증가하는 경향이 나타났다며 이 사업을 일시 중단하는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정부 당국에 촉구했다.

romeok@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