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에 가정·성폭력 피해 이주여성 전문상담소 문 열어


[쿠키뉴스] 김영재 기자 =전북에서 가정폭력이나 성폭력 등으로 힘들어 하는 이주여성들을 돕는 전문 상담소가 전주에 문을 열었다. 

전주시는 20일 김승수 시장과 강동화 전주시의회 의장, 윤효식 여성가족부 청소년가족정책실장, 최훈 전북도 행정부지사, 송지용 전북도의회 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북이주여성상담소 개소식을 가졌다.

전북이주여성상담소는 올해 여성가족부의 ‘2020 폭력피해이주여성 지원을 위한 이주여성상담소 설치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2억 8100만원이 투입돼 운영된다. 


상담소는 (사)아시아이주여성센터(대표 이금남)가 맡아 운영하고, 소장을 포함해총 8명의 상담원이 배치됐다. 상담원 중 4명은 중국, 베트남, 필리핀, 러시아 이주여성들이 폭력피해를 상담을 맡게 된다. 

상담소는 가정폭력, 성폭력, 부부갈등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주여성과 자녀들을 대상으로 △전문상담 △통번역 서비스 △의료·법률·체류지원 △보호시설 연계 등 다양한 상담 서비스를 제공한다. 자세한 내용은 전북이주여성상담소(063-255-1366)로 전화 문의하면 된다.

jump0220@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