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우림, 콘서트 연기… 김윤아 “모두의 안전 위해"

▲사진=자우림 콘서트 포스터. 인터파크엔터테인먼트

[쿠키뉴스] 인세현 기자=밴드 자우림이 코로나19 확산세의 영향으로 공연을 연기한다. 

소속사 인터파크엔터테인먼트는 20일 자우림 공식 SNS에 “19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격상됐다”며 “대중문화 콘서트는 100명 이상 모이는 것이 불가하다는 지침에 따라 이번 공연을 진행하지 못하게 됐다”고 공지했다. 

자우림의 보컬 김윤아는 개인 SNS를 통해 “소속사에서 공지 드린 바와 같이 지난 19일 대중음악 공연에 대한 새로운 지침을 전달받아 불과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공연을 여러분께 선보일 수 없게 됐다”고 전했다. 


그는 “며칠 전까지 방역 지침을 지키며 공연할 수 있는 것으로 관계 기관의 확답을 받아 원칙을 성실하게 지키는 공연을 준비해 왔었기에 더욱 아쉬움이 크다”면서 “그러나 지금은 우리 모두의 안전을 위해서 재회를 보류하는 것이 당연하고 옳은 일이다. 여러분을 다시 모실 수 있는 날을 여러 관계자들과 스태프와 함께 의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자우림은 오는 27일부터 29일까지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콘서트 ‘잎새에 적은 노래’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inout@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