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그래미 후보발표, 긴장하며 기다리는 중”

▲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쿠키뉴스] 이은호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한발 앞으로 다가온 제63회 그래미 시상식 후보 발표에서 자신들의 이름이 불리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방탄소년단 멤버 RM은 20일 오전 서울 을지로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새 음반 ‘비’(BE) 발매 기념 기자회견에서 그래미 후보 발표를 기다리는 심정에 관한 질문을 받고 “하나도 안 떨린다고 하면 거짓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래미 시상식은) 인터뷰에서 매번 다음 목표가 뭐냐는 질문을 받을 때 늘 언급하던 것 중 하나”라면서 “한국시간으로 25일 새벽에 후보가 발표되는 걸로 안다. 우리도 그날 잠을 안 자고 기다리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팀의 맏형인 진도 “더 이루고 싶은 것을 솔직하게 말씀드리자면 그래미 시상식”이라고 거들었다. 그는 “영광스럽고 과분하게도 빌보드 핫100 1위라는 성적을 거뒀다. 거기에서 조금 더욱 욕심을 내서 그래미 시상식 후보 발표에서 우리 이름이 불렸으면 좋겠다”고 했다.

방탄소년단이 그래미 시상식을 꿈꾸는 건, 연습생 시절에 봤던 무대 때문이었다고 한다. 특히 2009년 래퍼 T.I., 제이지, 릴 웨인, MIA가 함께한 ‘스웨거’(Swagger) 공연이 충격적일 만큼 좋았다고 했다.

RM은 “연습생 혹은 중고등학생 때 치열하게 듣고 본 음악과 무대가 지금까지도 (마음에) 많이 남는다. 우리가 뭔가를 준비하고 꿈꾸는 성장기에 가장 큰 발자국을 남긴 무대였다”면서 “그래서 막연하게나마 그래미 시상식에서의 수상을 꿈꾸게 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이날 오후 2시 신보 ‘비’를 발매한다.

타이틀곡 ‘라이프 고우즈 온’(Life Goes On)을 포함해 모두 8곡이 실린 음반으로, 방탄소년단이 기획 단계부터 제작에 참여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이번 음반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느낀 불안함과 두려움, 그리고 ‘그럼에도 이겨내야 한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wild37@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