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여는 포크의 시대 ‘포커스’

▲사진=Mnet 제공

[쿠키뉴스] 인세현 기자=가사가 보이는, 가사가 들리는 음악. 국내 최초 포크 음악쇼 ‘포커스’는 포크의 시대를 다시 열 수 있을까. 

20일 오전 Mnet 포크 오디션 ‘포커스’의 제작발표회가 유튜브 채널에서 생중계됐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오광석 PD, 가수 김윤아, 성시경, 박학기, 김필,  방송인 장성규가 참석해 프로그램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방송에 심사위원으로 출연하는 밴드 넬의 김종완은 개인사정으로 불참했다.

‘포커스’는 세대를 초월해 음악적 위안과 위로를 전하는 차세대 포크-어쿠스틱 뮤지션을 발굴해 성장시키는 국내 최초 포크 뮤직쇼를 표방한다. 이날 오광석 PD는 “펜데믹을 겪고 있는 현 시대에 포크가 위로와 위안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 “편중된 음악 시장에 돌파구 되길 바라요.”

왜, 지금 포크 오디션일까. 오광석 PD는 “코로나 19로 힘든 대중을 위로할만한 음악 장르를 고민하다가 포크 뮤직쇼를 기획했다”면서 “1970~80년대 답답한 시대에 투박하지만 따뜻한 가사와 메시지를 담아 출발했던 것이 포크다. 포크가 특정 음악으로 평준된 음악 시장의 돌파구가 되길 바란다”는 기획의도를 밝혔다. 따뜻하고 진솔한 노랫말과 음악 속 메시지로 ‘힐링’이 필요한 대중을 위로하는 동시에 새로운 포크 스타를 발굴하겠다는 의도다. 

◇ “세대를 아우르는 심사위원진”

오디션 프로그램에 참가자만큼 중요한 것이 심사위원이다. 누가 어떻게 심사를 하느냐에 따라 프로그램의 흥행 여부가 나뉘기도 한다. ‘포커스’의 심사위원은 김윤아, 성시경, 박학기, 김필, 김종완 총 5인이다. 포크계의 대부부터 밴드 음악을 하는 뮤지션, 발라드 가수, 오디션 출신 가수 등 다양한 얼굴들로 꾸려졌다. 이들은 오디션 참가자의 무대를 본 후 서로 상의를 거치지 않고 개인적으로 당락을 결정한다. 보통 여러 심사위원이 의견을 조율하는 것과는 다른 시스템이다. 오 PD는 다양한 장르에서 활동하는 심사위원에 관해 “세대를 아우르는 분들로 섭외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초등학생부터 중장년층까지 다양한 세대가 참가한 만큼, 다양한 각도에서 심사평을 들려줄 전문가가 필요했다는 것이다. 진행은 방송인 장성규가 맡는다. 장성규는 “전달에 중점을 두고 프로그램에 어울리도록 있는 듯 없는 듯 ‘공기 반 소리 반’ 진행을 하겠다”는 포부를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 “포크의 매력은 ‘덜어냄’이죠.”

이날 심사위원들은 포크의 매력을 매력을 설명하며, 프로그램에 관심을 당부했다. 박학기는 “포크는 가수가 혼자 음악을 작업해 무대에서도 홀로 노래한다”면서 “백화점에서 사는 물건도 좋지만, 가끔은 홍대 앞에서 아티스트가 직접 만든 물건을 사기도 한다. 포크의 매력은 이와 비슷하다고 생각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우리는 무엇인가 더하며 아름다움을 찾는 것에 익숙하지만, 포크는 꼭 필요하지 않은 것을 덜어내면서 아름다움을 찾는다”고 말했다. 대중에게 발라드로 익숙한 성시경은 “포크의 매력 덕분에 프로그램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가사와 멜로디가 중요한 포크가 다시 조명을 받아, 대중에게 사랑받았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 “생각만해도 웃음 지어지는 참가자? 있습니다.”

매력적인 음악을 하는 참가자들에 대한 기대감도 더했다. 프로그램의 관전 포인트를 묻자 성시경은 “떠올리기만 해도 웃음이 지어지는 아티스트가 있다”며 실력 있는 출연자의 등장을 예고했다. 김윤아는 “다른 오디션에 비해 참가자들이 준비해야 할 것이 많았다. 무대를 거듭할 수록 기량이 발휘된다”고 말했다. 김필 또한 “참가자들의 이야기와 연주 등에 초점을 맞춰 보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inout@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