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찬열 전 여친 주장 여성 "걸그룹과 양다리"…로제, 합성사진 '곤혹'

전 여친 주장 여성 "3년간 바람 핀 찬열에 속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아이돌 그룹 엑소(EXO) 멤버 찬열(박찬열)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여성이 찬열이 수많은 여성들과 바람을 피웠다는 내용의 폭로글을 올렸다. 

자신을 찬열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A씨는 29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안녕하세요 ㅇㅅ멤버 ㅂㅊㅇ 전 여자친구입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A씨는 이 글과 함께 찬열과 교제를 인증하기 위해 찬열로 추정되는 남성과 찍은 커플 사진들을 올렸다가 현재는 삭제했다. 


글을 통해 A씨는 찬열이 자신과 사귈 때 다른 여성들과 바람을 피웠다고 주장했다. 

A씨는 "너(찬열)한테 속았던 지난 3년이 너무 더럽고 추악해져버렸다"면서 "넌 나와 만나던 3년이란 시간 안에 누군가에겐 첫 경험 대상이었으며 누군가에겐 하룻밤 상대였고, 내가 세상모르고 자고 있을 때면 넌 늘 새로운 여자들과 더럽게 놀기 바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안에 참 다양한 걸그룹도 있었고 유튜버, BJ, 댄서, 승무원 등등"이라고 열거했다. 

A씨는 "좋았니? 참 유명하더라. 나만 빼고 네 주위 사람들은 너 더러운거 다 알고 있었다"면서 "내가 우스갯소리로 바람 피우려면 몰래 피우라고 그랬잖아. 정말 몰래 많이도 피웠더라"고 주장했다. 

이어 "내가 들은 것만 10명이 넘는다"면서 "찬열아 네가 사람 새X면 적어도 내 지인들은 건들지 말았어야지"라고 일침했다. 

A씨는 "여자 문제로 음악 생활에 문제 생기면 죽어버리겠다는 네 말만 믿고 너를 지켜주느라 바빴어. 이거 말고도 내가 입 열면 더 일 커지는 건 얘기 안 할게"라며 "이제 네 이름만 들어도 가슴이 철렁 내려앉아. 세상 사람들이 얼마나 니가 나쁜 X끼인지 알았으면 좋겠어. 연락은 하지마"라고 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제발 사실이 아니길' '믿을 수 없다' '아이린에 이어 충격이다'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찬열, 로제 합성사진
해당 글에 찬열이 만난 여성 중 걸그룹이 언급된 이유 때문인지 현재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찬열 로제'가 상위권에 올라있다. 

찬열과 블랙핑크 로제의 열애 증거라며 디스패치 로고가 찍힌 이미지가 온라인상으로 공유되고 있는데 이 사진은 2018년 합성으로 판명됐다. 

찬열과 엑소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는 A씨의 폭로글에 대해 아직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jihye@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