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캡스' 라스무스 뷘터 "2020년은 이상했던 한 해 였다"

'캡스' 라스무스 뷘터. ▲ 사진=라이엇 게임즈 제공


[쿠키뉴스] 강한결 기자 = "올해는 정말로 이상했던 한 해였던 것 같다. 무엇보다도 대부분의 경기를 온라인으로 치루면서 이러한 점이 더욱 예년과 달랐던 것 같다."

'캡스' 라스무스 뷘터가 2020년을 이상한 해였다고 평가했다. 담원과의 패배 이후 그는 연신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G2 E스포츠(유럽)는 24일 오후 7시(한국시간)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2020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챔피언십(롤드컵)’ 담원 게이밍과의 4강전에서 세트스코어 3대 1로 패했다.

경기 종료 후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 "굉장히 슬프다"고 밝힌 뷘터는 "사실 올해는 온라인 경기를 많이 치뤘기에, 더욱 월즈 결승전에 진출하고 싶었다"며 "결승에서 오랜만에 관중들 앞에 서는 걸 기대했는데, 그런 점에서 조금 슬프다"고 말했다.

뷘터는 "기억에 남는 순간은 스프링 우승했을 때, 원거리 딜러로 플레이 한 것도 재미있었고, 이를 통해 우승한 것도 좋았다"며 "운이 좋으면서 조금 엄청났던 대회였다"고 말했다.

또한 "플레이오프 1R에서 패배를 했고, 월즈랑 비슷한 스토리 라인으로 시작을 했는데, 그 당시 G2는 조금 뒤쳐진 느낌이 있었지만 결국 모두를 따라잡고 우승을 하게 되었는데, 비록 월즈는 4강에서 끝났지만, 패자조가 없어서 그런 것 같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에는 더 강해진 모습으로 유럽에서도 트로피를 추가하고 싶고, 국제전에서도 우승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아칼리'를 픽한 3경기, 뷘터는 탑 라인 부시서 1분 가량의 잠복 플레이를 시도했다. 이에 대해 뷘터는 "돌거북이 있어서, 거기에 올 거 같아서 잠복하고 있었다"며 "실제로도 전령 다음에 그 쪽으로 왔지만, 내가 조금 스킬 미스라던가 실수를 많이해서 킬을 만들어내지 못했다"고 자책했다.

뷘터는 재차 "그브가 노플이어서 잡아 낼 수 있을거라 생각했고,그걸 기점으로 반등할 기회를 봤지만, 내가 잘 수행해 내지 못했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sh04khk@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