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너두 할 수 있어”...증권사 애널리스트들, 유튜버 도전장

▲ 사진= SK증권 이효석 애널리스트 유튜브

[쿠키뉴스] 지영의 기자 = 직장인 4명 중 1명은 유튜브를 하는, 바야흐로 유튜브 전성시대다. 유튜브 열풍은 증권가에도 번졌다. 애널리스트들도 개인 채널을 활발하게 열어서 유튜버로 변신하는 양상이다. 증권사들도 유튜브 채널에 소속 애널리스트를 속속 내세워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다.

SK증권 이효석 애널리스트는 유튜브에 ‘이효석의 iDEA’라는 개인 채널을 개설하고 운영 중이다. 증시 시황과 종목 관련 분석 등 투자에 참고 할 수 있는 콘텐츠를 올리고 있다.

주린이(주식 초보자)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콘텐츠도 제작했다. 해당 콘텐츠에는 이 연구원의 어린 자녀가 함께 등장한다. 아버지가 경제와 투자를 잘 모르는 아이에게, 아이도 이해하기 쉽게 설명하는 내용의 해당 콘텐츠는 주식 초보자들에게도 좋은 호응을 얻었다.


▲ 사진= 이베스트 투자증권 오린아 애널리스트 유튜브 채널

애널리스트의 개인 브이로그도 등장했다. 이베스트 투자증권 오린아 애널리스트는 개인 채널에 출근과 업무 과정이 담긴 일상, 다른 애널리스트들과의 만남 등을 담았다. 담당 분야인 유통 관련 주식 종목 분석들에 대한 콘텐츠도 운영 중이다.

오 연구원의 유튜브 콘텐츠는 이베스트투자증권의 유튜브 채널 '이리온'의 한 코너로 시작했다. 회사 채널로 시작해 유튜버 활동에 흥미를 느껴 개인 계정도 함께 개설했다는 설명이다.

이밖에 다른 증권사 애널리스트들도 속속 개인 채널을 개설해 운영하고 있다. 아직 유튜브에 나서진 않았지만, 관심을 갖고 있는 애널리스트도 많다.

한 증권사 애널리스트는 “유튜브 콘텐츠는 정제되어 나가야 하는 리포트와는 또 다른 매력이 있는 것 같다”며 “나도 회사 지원을 받을 건 아니라, 어떻게 할지는 조금 막막해서 못 하고 있지만 조만간 개인 채널을 여는 것도 관심이 있다”고 말했다.

애널리스트 개인이 만든 채널의 경우 회사에서 별다른 제약을 두는 경우는 많지 않지만, 개설 전 사전 협의를 진행한다. 회사에서는 준법감시 차원에서의 모니터링을 진행한다. 소속이 있기에 혹여 문제가 될 콘텐츠의 경우 보완 요구를 하기 위해서다.

증권사들의 주요 유튜브 콘텐츠들도 대체로 소속 애널리스트를 내세워 운영한다.그동안 종목 분석 리포트로 ‘서면’ 소통만 해왔던 대다수의 애널리스트들이 영상을 통해 직접 투자자들과 대면하기 시작한 것이다. 대표적으로 증권사 유튜브 채널 중 가장 인기가 많은 키움증권의 경우 ▲서상영의 시장분석 ▲애톡쇼(애널리스트 토크쇼) 등이 있다.

이밖에 애널리스트를 내세운 유튜브 라이브도 활발하게 운영되고 있다. 시황, 업종 및 종목 분석, 글로벌 증시 등 다양한 주제로 생방송을 진행하며 실시간으로 구독자들과 소통한다. 실시간 채팅창에 남기는 댓글을 보고 애널리스트가 바로바로 답변을 하는 방식이다. 미리 기획을 하고 설명회 예고를 하기도 하지만, 증시 급락 및 시장에 영향을 줄 만한 이슈가 생길 경우 깜짝 라이브 방송을 열어 투자자들의 궁금증을 해소해주기도 한다.

ysyu1015@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