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훈식, 국감 도중 ‘게임’ 삼매경 논란에… 野 “게임 사랑 몸소 실천하나” 비아냥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산업통상자원부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자신의 휴대전화로 모바일 게임을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조현지 기자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이 국정감사 진행 도중 휴대전화로 모바일 게임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위)는 22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대한 종합감사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강 의원은 다른 의원의 질의가 진행되는 와중에 자신의 휴대전화로 모바일 게임을 즐겼다.

강 의원의 ‘모바일 게임’ 사랑은 3년 전에도 논란이 된 바 있다. 강 의원은 2017년 10월 25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 당시에도 자신의 휴대전화로 모바일 게임을 하던 장면이 포착된 바 있다.


이같은 논란에 국민의힘이 즉각 논평을 내고 “국감을 우습게 본다”고 혹평했다. 국민의힘 황규환 부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민주당이 이번 국감에 임하는 자세를 여실히 드러냈다. 176석을 가졌다며 국감장을 게임이나 하는 놀이터 정도로 생각하는 모양”이라고 비꼬았다.

이어 “지난 해 게임산업 육성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한 강 의원이 게임을 너무나 사랑해서 몸소 국감장에서 실천한 것이라는 우스갯소리까지 나오는 지경”이라며 “정권의 압박으로 감사원의 독립성을 해친 탈원전 감사결과 등 엄중한 사안을 다루는 산자부 종합국감이었기에 강 의원의 태도는 더욱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질타했다.

당 수석대변인을 지낸 강 의원의 경력을 들며 비판의 수위를 높이기도 했다. 황 부대변인은 “당 수석대변인을 지낸 인사가 이럴진데, 다른 의원들이라고 다를리 만무하다”며 “과거 최재성 정무수석이 의원시절 당 회의 도중 게임을 하다가 빈축을 산 바 있다. 대체 국회를 얼마나 우습게 알기에 이런 일이 반복되는가”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언행을 주의하라던 이낙연 대표의 경고도 무색해졌다”며 “국회를 희화화시킨 강 의원은 즉각 국민 앞에 사과하고 민주당은 강 의원에 대해 마땅한 조치를 취해야한다”고 촉구했다.

hyeonzi@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