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 직원 점주에 “죽이겠다” 막말…“4만4천원 미수금 입금해라”

전재수 의원 BHC점주협의회 제보 공개…“BHC 도넘은 갑질”

[쿠키뉴스] 송병기 기자 =치킨 프랜차이즈 BHC 직원이 가맹점주에게 죽이겠다는 협박을 했다는 제보가 공개됐다.

국회 정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은 폐업한지 한 달 된 가맹점주에게 미수금 4만4000원을 입금하라며 “살인난다,” “너 나한테 죽어 진심이다”며 막말을 한 30대 초반의 BHC 본사직원이 있어 물의를 일으키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22일 전재수 의원실이 BHC점주협의회로부터 제보 받은 대화 내용에 따르면 정산을 마치고 폐업한지 한 달이 지난 가맹점주가 부가가치세 납부에 필요한 자료를 받기 위해 본사 담당직원과 연락을 했다. 


그런데 이 점주의 요청에 본사직원은 대뜸 배달앱 프로모션과 관련한 미수금 4만4000원을 정산해야만 협조 해주겠다고 억지를 부렸다. 해당 점주는 이달 26일까지 부가세 자료를 내지 못하면 연체료를 물어야 해 본사의 협조가 급했지만, 이미 미수금 정산이 끝난 상황에서 갑자기 미수금이 더 있다고 하니 당황할 수밖에 없었다.

제보에 의하면 해당 점주는 4만4000원 미수금을 증빙할 내역서를 보여주면 입금하겠다는 상식적 요구를 한 점주에게 본사직원은 입금이나 하라며 독촉하고, 그 과정에서 반말과 욕설이 오고갔다는 것이다.

본사직원은 40대 점주와 카카오톡 대화에서 “말장난 그만하고”, “말이 짧네?”라고 시비를 걸기 시작했다. 이에 발끈한 점주에게 본사직원은 “누가 손해인지 해볼까?”, “이 *같은 새끼야”라는 상식 밖의 막말을 했다.

이어 이 직원은 “꺼지고 내일 4만4000원 입금하고 연락해 그전에 나한테 **하고 연락하면 넌 진심 나한테 죽는다. 나 빈말 안 한다. 너 내일 죽는거다. 마지막으로 말한다” 등과 같이 자칫 살해 위협으로 들릴 수 있는 발언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점주는 큰 공포와 불안을 느낄 수밖에 없었다.

이에 대해 전재수 의원은 “입금 전에 내역서를 요구하는 것은 점주 입장에서는 당연히 행사할 수 있는 권리”라며 “무작정 입금하라고 독촉하고 그 과정에서 죽이겠다는 협박까지 하는 BHC의 도넘은 갑질이 좌시할 수 없다. 향후에도 여러 점주분들과 소통하며, 이러한 피 해사례가 일어나지 않도록 감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BHC본사직원과 점주와의 대화내용(제공=전재수 의원실)

songbk@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