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코로나19로 지친 마음 활력 위해 심리 상담실 운영

‘마음힐링센터 다온숲’ ... 코로나 우울증 - 스트레스 해소 취지


▲대전시는 코로나19 대응 심리상담실 '마음힐링센터 다온숲'을 운영한다.

[대전=쿠키뉴스] 명정삼 기자 = 대전시가 코로나19 대응으로 심신이 지친 직원들의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심리상담실 ‘마음힐링센터 다온숲’을 운영한다고 18일 발표했다.

시에 따르면 코로나19 방역 업무와 경제분야 지원, 격리시설 근무 등으로 고생하는 직원들의 마음치유와 정신건강을 위해 다온숲에서 최첨단 장비(맥파검사)를 이용한 스트레스 검사와 상담을 진행한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고질적 민원응대로 인한 번 아웃, 코로나 우울과 각종 스트레스로 지친 직원들에게는 다온숲 심리상담사가 직접 찾아가는 방문상담 서비스를 제공한다.

주요 검사내용은 혈관건강도 측정 및 스트레스 지수 검사, 측정결과에 대한 피드백 상담 외 성격유형검사(MBTI), 애니어그램 검사, ABC행동유형 검사, 의사소통 검사, 다섯 가지 욕구 검사 및 해석상담 등 다양한 질문지를 통한 상담도 실시하고 있다.

아울러, 다온숲에서는 직장 상사와 동료 간의 갈등 등 직무스트레스 이외에도 부부와 자녀 등 가족에 대한 갈등 해소를 위한 코로나 우울 심리방역 집단 프로그램을 운영해 직장과 가정에서 일과 삶의 균형을 도모할 수 있도록 정신건강 증진을 지원한다.

대전시 관계자는 “코로나19 대응으로 고생하는 직원들이 스트레스 해소와 마음 힐링 방역으로 슬기롭고 건강한 직장생활을 통해 대시민 서비스가 향상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mjsbroad@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