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4년 전 실종된 딸 DNA로 찾았다...눈물의 화상통화 

▲화상으로 실종된 딸을 만난 이응순씨. 연합뉴스 

[쿠키뉴스] 전미옥 기자 = 40여년 전 남대문 시장으로 외출하다 실종된 딸을 DNA검사로 찾았다. 평생 딸을 찾던 어머니와 미국에 입양됐던 딸의 극적 상봉이 이뤄졌다.  

18일 경찰청은 44년 전 실종돼 미국으로 입양된 윤상애(47)씨와 친모 이응순(78)씨가 지난 15일 비대면 화상통화를 통해 극적 상봉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1976년 6월 당시 세 살이었던 상애씨는 외할머니와 함께 남대문 시장으로 외출했다가 실종됐다. 6개월 뒤인 1976년 12월 '문성애'라는 이름으로 미국에 입양됐다.


가족들은 그날 이후 남대문경찰서에 실종 신고를 하고 통금시간을 꽉 채워가며 아이를 찾는다는 전단을 붙이고 돌아다녔다. 서울에 있는 보육원은 다 찾아다녔다. 기독교방송 라디오와 한국일보에 사연을 올렸고, KBS '아침마당'에도 출연했지만 아무 소식이 없었다. 결국 가족들은 남대문시장에서 생업을 이어갔다. 어머니는 남대문시장에서 한복집을, 오빠는 복권방을 열었다.

그렇게 찾고 싶던 가족들의 상봉은 DNA검사를 통해 가능하게됐다. 상애씨는 친부모를 찾기 위해 한 시민단체를 통해 2016년 국내에 입국해 유전자를 채취했다. 어머니 이씨도 딸을 찾겠다며 2017년 경찰서를 찾아 유전자를 채취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두 사람이 친자관계일 수 있다고 감정했다.

코로나19 사태로 국가간 이동이 어려워졌지만, 올해 1월 경찰청과 외교부, 보건복지부 등 관계 기관이 합동해 '해외 한인 입양인 가족 찾기' 제도를 확대하면서 재외공관은 한인 입양인의 유전자를 채취해 경찰청으로 보낼 수 있게 됐다.

상애씨는 미국 보스턴 총영사관을 통해 유전자를 국내로 보내왔고 최근 국립과학수사원을 통해 이씨의 친딸임이 최종 확인됐다.
▲44년만에 만나는가족들의 화상통화 현장. 연합뉴스.

이들은 화상통화를 하면서 이른 시일 내에 만나자고 약속했다.이씨는 "널 잃어버린 곳에서 뱅뱅 돌며 장사를 했어. 지나가는 아이마다 너인가 아닌가 쳐다봤지. 하루라도 널 잊은 날이 없어. 그래도 안 만나지더라"고 말했다.

상애씨는 통역을 통해 "경기도 수원의 한 병원에 버려졌다고 전해 들었다"며 "홀트아동복지회를 통해 미국으로 입양됐다. 쌍둥이 언니와 오빠가 있을 것이라고는 상상도 못 했다"고 답했다.

가족들은 "수원까지 갈 거라고는 생각도 못 하고 서울에서만 찾았다"며 "우리는 절대 널 버린 게 아니다"며 눈물을 흘렸다.

romeok@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