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러 ‘런 포 세이프 워트’ 실시…빈곤지역 정수기 공급 캠페인

라이딩 기록 앱 ‘스트라바’ 설치 후 참여, 1㎞당 1달러 기부금 적립

[쿠키뉴스] 송병기 기자 =키친 앤 바스 브랜드 콜러(KOHLER)는 세계 빈곤지역에 정수기를 공급하는 버츄얼 챌린지 ‘콜러 런 포 세이프 워터 2020(KOHER Run for Safe Water 2020)’ 캠페인을 10월 말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런 포 세이프 워터 캠페인은 콜러의 글로벌 캠페인 ‘런 포 클래리티(Run for Clarity)’의 일환이다. 콜러 런 포 클래리티 캠페인은 빈곤 지역 국가의 안전한 식수나 생활용수 확보 문제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한 글로벌 활동으로, 전 세계 콜러 지사들이 참여한다. 

각국의 참가자들이 1㎞를 달릴 때 마다 1달러를 적립해 최종 적립된 기부금으로 깨끗한 물 공급이 어려운 빈곤 지역 국가에 콜러의 무전원 정수 필터 ‘클래리티 필터(Clarity Filter)’를 전달한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별도의 마라톤대회의 개최가 어려워진 만큼 가상의 마라톤대회인 ‘버츄얼 챌린지(Virtual Challenge)’로 진행된다. 라이딩 기록 어플리케이션 스트라바(Strava)를 설치하고 ‘콜러 런 포 세이프 워터 챌린지’ 참여를 누르면 참가 신청이 완료된다. 이후 달리기나 걷기 등 움직임이 1㎞ 기록될 때 마다 기부금 1달러가 적립된다. 지구 다섯 바퀴 둘레인 20만㎞ 완주, 20만 달러 모금이 올해의 목표다.

콜러코리아는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거북이 레이스 마라톤 대회를 후원, 참가자들이 1㎞를 달릴 때 마다 1달러씩 기부해왔다. 지난 3년 간 약 5400명이 참여하며 세계 콜러 지사들 중 한국이 가장 높은 기부금을 적립하는 성과를 내기도 했다.

박선영 콜러 마케팅 이사는 “코로나19 문제로 전 세계가 몸살을 앓으면서 위생에 대한 인식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깨끗한 생활용수 공급이 어려운 빈곤국가는 전염병에 더욱 취약하기 때문에 올해의 런 포 클래리티는 여느때보다 더 의미 있는 캠페인이 될 것”이라며 “주말 등산이나 동네 산책 등 움직임만 있으면 다양한 방법으로 참여가 가능하기 때문에 올해도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songbk@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