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범수, 태백급 이어 금강급에서도 꽃가마

▲17일 안산김홍도장사씨름대회 금강장사에 오른 노범수 / 사진=대한씨름협회 제공

[쿠키뉴스] 인세현 기자=신예 노범수(울산동구청)가 위더스제약 2020 민속씨름리그 2차 안산김홍도장사씨름대회에서 금강급 정상에 올랐다.

노범수는 17일 경기 안산올림픽체육관에서 열린 이 대회 금강급(90㎏ 이하) 결정전(5전 3승제)에서 김기수(태안군청)을 3-1로 이기고 꽃가마를 탔다. 지난 8월 영월 대회에서 생애 첫 태백장사 오른 지 2개월 만이다.

노범수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금강급으로 체급을 올려 또 한 번 우승을 차지하는 저력을 보여줬다.


8강(3전 2승제)에서 배경진(정읍시청)을 2-0으로 제압한 노범수는 4강에서 유영도(구미시청)를 십자돌리기위 밀어치기로 쓰러뜨렸다.

결승전 첫 판에서 노범수는 시작부터 김기수를 뒷무릎치기로 제압했다. 그러나 두 번째 판에서는 김기수에게 앞무릎치기를 허용했다. 세 번째 판과 네 번째 판에서 밭다리와 들배지기를 연달아 성공시키며 승리를 확정했다.

inout@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