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銀 내부통제 부실 지적에…“책임지겠다” 윤종원 작심발언



[쿠키뉴스] 송금종 기자 = 기업은행 주요 국정감사 이슈는 내부통제 부실과 디스커버리펀드였다. 이른바 ‘셀프대출’ 사건과 함께 허술한 내부통제 시스템이 문제로 지적됐다. 디스커버리펀드는 최근 대규모 환매중단 사태를 일으킨 사모펀드다. 이 펀드 쟁점은 불완전판매 여부다.  

취임 후 첫 국감을 치른 윤종원 기업은행장은 이에 관해 “불완전판매가 있으면 책임을 지겠다”며 큰소리쳤다. 그는 도마에 오른 내부 시스템 개선도 자신감을 보였다.  

16일 기업은행을 대상으로 한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가 열렸다. 화두는 단연 내부통제 부실이었다. 여야 의원들은 국책은행으로서 도덕적 해이를 지적했다. 직원이 가족 명의로 거액을 대출해 부동산 투기에 사용한 ‘셀프대출’이 화근이 됐다.  

국민의 힘 윤두현 의원은 “국책은행 직원이 가족 대출을 76억 받았는데 이게 내부 시스템에 의해서 걸러지지 않은 건 문제가 있다”며 “현 정부 부동산 정책에 반대되는 투자를 하게 된 배경이 궁금하다”며 비꼬았다.

이에 윤 행장은 “은행에서 일어나지 말아야할 일”이라며 “심각하게 생각하과 내부대책을 마련해서 시행 중”이라고 답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정문 의원은 “기업은행이 최근 5년간 금융사고금액 1등이고 내부감사를 통한 금융사고 적발비율도 낮다”며 “상시로 시행되는 내부 감사가 적절히 기능해야 금융 사고에 대응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윤 행장은 “금융사고가 없으면 좋겠지만 사람이 업무를 취급하는 과정에서 불가피한 측면 있지만 내부통제나 제도와 관행 고치면 상당부분 개선될 여지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인 일탈 분만 아니라 내부 통제 차원에서 사고가 없도록 부단히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제의 디스커버리펀드도 거론됐다. 일명 ‘장하성 동생 펀드’라고 불리는 디스커버리는 미국 운용사의 허위 수익률 보고로 인해 약 700억 원이 환매 중단됐다. 

기업은행은 지난 6월 원금 50% 선지급을 제안했지만 피해자들은 원금 전액을 요구하고 있어 갈등이 지속되고 있다. 피해자 측은 은행이 원금과 수익률을 보장했으며, 고위험상품에 대한 안내는 일절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피해자들은 감사가 열린 이날 오전 국회 정문 앞에서 윤 행장 규탄 집회를 열고 원금 전액 보상과 장하원 디스커버리 대표 구속, 사모펀드 피해자 구제 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  

국민의힘 윤재옥 의원은 “위험등급이 1등급인 상품을 국책은행에서 이렇게 많이 팔았느냐”며 “시중에서는 자산운용사 대표가 장하성 청와대 전 정책실장 동생이어서 많이 팔았다고 하더라”고 꼬집었다.  

윤 행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고 내부에서도 전혀 고려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우선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대표들과 만나서 선지급 방안 만들어서 불편 줄이려고 했다”고 해명했다.
사진=쿠키뉴스DB

그는 또 “불완전판매 사례가 있다면 은행이 충분히 책임져야 한다고 생각 한다”며 “금융감독원 검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부단히 노력 하겠다”고 답했다.  

윤 행장은 또 안전을 빌미로 한 사기판매 의혹을 묻는 같은 당 강민국 의원 질의에는 “상품 판매과정에서 제안서 받아서 투자자에게 설명하는 절차를 거쳤고 그 과정에서 나온 현상은 파악하고 있고 금감원에서 조사 중”이라며 “속여서 팔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불완전 판매 사례는 절대로 회피하지 않고 잘못한 부분은 최대한 응분의 책임을 질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song@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