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김봉현 “현직 검사 등 술접대”…추미애 “진상 규명할 것”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안세진 기자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주범으로 지목된 김봉현(구속기소)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야권 인사에게도 로비를 벌였으며 현직 검사에게도 접대한 적이 있다고 폭로했다. 이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술 접대 의혹이 제기된 검사들에 대한 감찰에 즉각 착수하라고 법무부에 지시했다.

김 전 회장은 16일 변호인을 통해 공개한 옥중 입장문에서 “지난해 7월 전관 출신 A 변호사를 통해 현직 검사 3명에게 1000만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다”며 “회식 참석 당시 추후 라임 수사팀에 합류할 검사들이라고 소개를 받았는데, 실제 1명은 수사팀에 참가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전관인 A 변호사가 ‘서울남부지검의 라임 사건 책임자와 얘기가 끝났다. 여당 정치인들과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을 잡아주면 윤석열 (검찰총장에) 보고 후 보석으로 재판을 받게 해주겠다’고 말했다”고도 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라임자산운용’ 사건과 관련해 술 접대 의혹이 제기된 검사들에 대한 감찰에 즉각 착수하라고 법무부에 지시했다.

추 장관은 검사들이 라임 사태에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해 "관련 의혹에 대한 사회적 이목이 집중되고 중대한 사안이므로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라"고 지시했다.

법무부는 이에 따라 ▲전관 변호사를 통한 현직 검사 접대·금품수수 의혹 ▲검찰 로비 관련 수사 은폐 의혹 ▲짜맞추기·회유 수사 의혹 등에 대해 즉각 감찰에 착수했다.

asj0525@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