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영 행안부 장관 “옵티머스펀드 6억 단순투자…부끄럽고 송구”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안세진 기자 =“가족과 함께 총 6억원을 단순 투자했으며 부끄럽고 송구하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16일 1조원대 펀드사기 의혹을 받는 옵티머스자산운용의 펀드에 거액을 투자한 것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진 장관은 “최근 언론에 보도된 옵티머스 펀드 가입 관련해 국민 여러분께 걱정을 끼쳐드려 부끄럽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 장관은 “평소 오랜 기간 이용해온 금융기관 직원의 권유로 저를 포함한 가족이 6억원을 가입했다”며 “가입내역은 2020년 2월 제가 1억원, 배우자와 장남이 각 2억원, 그리고 2020년 3월 배우자가 1억원을 투자했다. 투자자금은 저와 배우자의 소득, 주택처분 등을 통한 저축액”이라고 설명했다.

진 장관이 언급한 금융기관은 NH투자증권 이촌지점이다. 진 장관은 2012년 6월, 배우자는 2005년 8월, 장남은 2006년 8월에 각각 NH투자증권 계좌를 개설했다고 설명했다.

진 장관은 “안정적 상품이라는 설명을 듣고 단순 투자한 것”이라며 해당 펀드는 8월과 9월이 환급일이나 환매가 중단돼 환급받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진 장관과 가족들이 가입한 상품은 6개월 만기에 목표수익률 2.8% 내외로, 투자대상은 국내 발행채권과 기업의 공공기관 확정 매출채권이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공기업 매출채권 투자 상품이라는 점에서 장관 업무와의 이해충돌 가능성을 지적했다.

asj0525@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